'인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5.19 당신은 왜 (게임) 개발을 하게 되었습니까? (2)

옷을 *잘 입는다*하나 만으로 패션업계에 뛰어들어 한 남자의 이야기. 그리고 그가 패션 디자이너(이자 패션업체 대표)가 되기까지의 우여 곡절과 고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대문 출신 패션디자이너 최범석(가운데)

지금은 디자이너지만 19살 때 장사꾼으로 옷과 첫인사를 했다. 그때 난 잘하는 게 없었다. ...... 단 하나, 남들보다 옷을 잘 입었다. 옷장사를 하기로 결심한 건 당연한 순서였다.  ...... 건물주인에게 부탁을 하고 벽을 빌려 노점을 시작하였다.

처음 시작할 때는 누구나 기대를 한다. 나도 그랬다. 하지만 두 달도 못 버티고 실패했다. 난 빈티지 스타일을 좋아했는데 아무도 내 스타일을 이해해주지 않았다.

......

곧 두 번째 장사를 시작했다. 부산까지 밀려내려갔다. 역시 노점상이었다.  ...... 돈이 모이자마자 가게를 얻었다. 처음에는 서울에는 입성하지 못하고 의정부에서 시작했다.

......

많은 사람들이 믿지 않는 이야기지만 처음에는 옷 만드는 방법을 전혀 몰랐다. 원단에 대해서도 아는 게 없었다. 무작정 들어가서 몸으로 부딪혔다. ...... 아직도 그때를 생각하면 안타깝다. ‘누가 조금만 날 가르쳐 줬다면, 한마디라도 해줬다면’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별수 없었다. 나는 혼자 뛸 수 밖에 없었다. 그렇게 일년이 지나서야 옷 만드는 노하우를 익혔고 내가 만든 옷을 팔 수 있었다.

......

그렇게 동대문 입성 2년 차가 되면서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 옷은 마구 쏟아져 나가 전국의 가게에 걸렸다. ...... 그렇게 나의 20대 중반은 동대문의 하얀 새벽과 함께 지나갔다.

......

우연히 2003년 봄 파리 컬렉션을 보러 갔다. ...... 가슴에서 뜨겁고 씁쓸한 기운이 올라왔다. 나도 내가 원하는 옷을 만들고 싶었다. 지금까지는 살기 위한 수단으로 옷을 만들었지만 이제는 내 안에 있는 걸 옷이라는 도구로 끄집어 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나를 테스트하고 싶었다.

동대문 출신이라 디자이너 단체 어느 곳에서도 받아주지 않았다. 궁여지책으로 첫 쇼에서는 거짓말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외국에서 공부하고 왔다고 해서 컬렉션에 참석했다. ...... 지금 솔직하게 바로 잡고 싶다. 나는 대학도 안 나왔고 패션 디자인은 배운적 없다. 그러나 나는 내가 원하는 옷을 만들 줄은 안다.

그때가 내 인생에 딱 한 번의 패션 쇼라고 생각했었다. 그저 내가 할 수 있는지 알아보려고 컬렉션을 한 것인데 운이 좋았는지 아직도 컬렉션을 한다. 올해 8번째 컬렉션을 기획 중이다. 컬렉션에 참가하면서 내 몸 전부를 던져 배우고 성장하는 중이다. ...... 아마 앞으로도 옷을 팔 것 같다. 사람들이 내가 만든 옷을 한 벌씩 가질 때까지….

- 최범석(패션 디자이너·제너럴 아이디어 대표), 동대문 출신 디자이너, 파리 백화점에 입점하다


비록 기업 PR과 성공담을 좋아하는 언론의 합작품으로 보이지만, 게임이 *좋아서* (혹은 그것밖에 할 줄 아는 게 없어서) 게임을 개발하게 된 저(를 비롯한 다른 무수한 나의 동료 개발자들)에게는 매우 친숙한 이야기처럼 들리네요.


이 사람의 이야기를 게임 업계로 바꾼다면 대략 이렇지 않을까요?
  • 아마추어 개발
    • 게임을 좋아하는 친구들과 골방에서 개발을 시작했지만, 하지만 두 달도 안되어서 실패했다.
    • "아무도 내 스타일을 이해해주지 않았다."
  • 외주 및 창업
    • 이를 악물고, 외주를 해서 돈을 모은 후, 가산 디지털 단지에 번듯한 사무실을 차렸다.
    • "그저 돈을 모으는 것이 최선이었다."
  • 첫 게임 출시와 패배
    • 우리도 대박 한 번 내보자!라는 생각에, 직원들을 달래가며 많은 시행 착오 끝에 게임을 만들었지만, 첫 게임은 실패했고, 빚을 지고, 간신히 회사만 유지할 수 있었다.
    • "테헤란 로는 선수들의 바닥이었다."
  • 회사의 성장
    • 몇년 동안, 시류에 편승한 게임들이나, 다른 (일본) 게임을 적당히 베낀 게임들을 메이저 포털에 올려서 돈도 제법 만졌다.
    • "그렇게 나의 20대 중반은 테헤란의 하얀 새벽과 함께 지나갔다."
  • 독자적인 게임 개발 시작
    • 우연히 GDC에 참석했다. 가슴에서 뜨겁고 씁쓸한 기운이 올라왔다.
    • "나도 내가 원하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다. 그리고 나를 시험하고 싶었다."
  • GStar에 참석
    • 중소 개발사라고 문전박대를 당하자, 외국 유명 개발사에서 일했다고 거짓말을 하고, GStar에 참석한다.
    • "그때가 내 인생에 딱 한 번 있는 게임 쇼라고 생각했었다."
  • 그리고 개발은 계속된다
    • 앞으로도 게임을 만들 것 같다. 사람들이 내가 만든 게임을 한 번씩 해볼 때까지….


그나저나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은 왜 (게임) 개발을 하게 되었습니까?
그리고 왜 아직도 그걸 하고 계신가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auchau0.tistory.com BlogIcon 동우리 2007.05.20 11: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는 현재 의무때문에 게임개발에서 벗어난 일을 하고 있는 중인데..글을 보니 마음이 울컥하네요. 그저 게임이 좋아서 게임 만드는게 좋아서 였는데 이젠 마음 속에 그 열정 같은것이 자꾸 사그라드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에 괜히 서글퍼 지네요. T.,T

    • Favicon of http://betterways.tistory.com BlogIcon 김기웅(Kay Kim) 2007.05.20 15: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그것은 첫사랑 같은 열정이 아니었나 싶네요.

      저도 처음에는 "라면만 먹어도 좋으니, 게임만 만들면서 재미있게 살고 싶어."였었습니다.

      그런데 몇 번 게임을 만들고 나니까, 마치 "구멍난 모래 시계"처럼 머리 속에서 무언가 계속 빠져나가는 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그 후로는 열정이 예전 같지는 않죠.

      Google의 기사들을 읽으면서, 저도 다시 그 사람들처럼 열정적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