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멘터이자 형제 그리고 친구,
부디 편안히 잠드소서.

당신의 부재를 인정하기까지 정말 많은 시간이 필요했네요.

당신의 존재로 인해 달라졌던 나의 삶은, 당신의 부재로 또 한 번 달라질 것 같습니다.

신고

'Here & No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이란  (2) 2009.06.09
선배 개발자 L을 추모하다.  (0) 2008.04.20
오늘의 한 마디  (13) 2008.01.21
손석희 씨의 '내 인생의 결단의 순간'  (0) 2007.07.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안 컵이 진행중인데 여전히 한국 축구의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가대표팀이 한국 축구를 많이 바꾸고 성장시킨 것은 사실이다. 세계의 벽에 가까이는 왔지만, 아직 넘지 못했다. 그게 현실이다. 그걸 대표팀이 바꾸려고하는데 절대 안 바뀔 걸. 어린아이 때 버릇이 성인이 되었다고 바뀌진 않는다. 그걸 대표팀이 바꾸려고? 안바뀐다.

무슨 소리냐면 우리는 나이별로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 대신 이기는 축구를 배웠다. '차근차근'이 아니라 점프를 해온 거다. 세계의 벽을 넘기 위해선 '차근차근'이 필요하다. 대표팀 선수 중 누가 차근차근 축구를 배웠는가?

문제가 뭐냐고? 난 어린 선수들의 학부형이 문제라고 생각한다. 학원 스포츠의 코칭 스태프는 학부형에게 월급을 받는데 이기지 못하면 파리 목숨이다. 그 상황에 누가 차근차근 프로그램을 갖춰 가르치겠나. 무조건 이기는 게 능사지.

- 서정원(전 월드컵 국가대표선수), M25와의 인터뷰에서 -

'이기는 축구'를 '돈 버는 게임'으로 바꾸면 상황이 비슷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tmon.egloos.com BlogIcon 미친고양이 2007.07.29 23: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똑같은 것 같습니다.orz


이것은 대기업들만의 이야기이 아닌 것 같습니다. 오히려 1990년대 외환위기 이후, 한국 사회 전반에 걸친 변화가 아닌가 싶습니다.

‘바늘구멍’ 입사한 신입사원들, 떠나는 이유는?

신입사원의 조기 이탈을 부추기는 또다른 원인은 기업들의 조직 문화가 과거 그대로여서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새로운 세대의 정서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신입사원의 10~20% 정도는 1~2년 안에 회사를 그만둔다. 글로벌 기업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좋은 인재들이 입사했다가도 불투명한 조직 문화와 소모품처럼 살아가는 선배들의 모습을 보고 그만둔다.

신입 3년 키우는데 1억, 오래 남을 인재 뽑아라

"신입사원 한 명 뽑아서 3년까지 키우는 데 들어가는 비용이 1억3천만~1억4천만원이 넘는다. 어떤 대기업은 이공계 출신 대졸 신입사원을 3년 동안 키워내는 데 2억원이 넘게 든다고 하더라!"

한 중견기업 인사 담당 임원의 얘기다. 신입사원들의 조기 퇴직은 기업으로선 경제적 손실일 뿐 아니라 직원 사기와 기업 평판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많은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상대로 ‘멘토’(조언자)를 맺어주고 입사 6개월~1년 뒤 리프레시 교육을 벌이는 한편, 신입사원의 가족 챙기기에 나서는 것도 이 때문이다.

유능한 인재들이 공기업·교직·공무원 취업에만 몰두하는 ‘사회적 낭비’를 막으려면 새로운 인사·임금 체계와 조직문화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다.. 2007.07.05 10: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첫번째 문제때문에 사람들이 떠나겠죠..

    두번째에선
    신입사원을 키운다라고 하는데.. 신입사원도 분명히 일을 할겁니다.
    신입사원에게 적은 급여를 주는것은 그만큼 일을 잘못하기 때문이지 그것을 키운다는것은 다른의미 같습니다.

    imf이후 사회전반이것도 아니고 그저 대기업(또는 회사)의 푸념정도일것 같습니다.

    회사 입사해놓고 얼마안되서 나가더라(이걸 키웠다라고 표현한듯합니다.)
    회사를 퇴사하는것은 그에 대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죠.

  2. Favicon of http://mbastory.tistory.com BlogIcon 5throck 2007.07.06 19:5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최근의 트랜드인 것 같은데, 아무튼 신입사원의 퇴사문제는 요즘 인사담당자들의 골치거리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혁신이란 얼마나 많은 연구비를 갖고 있냐와 상관 없다. Apple이 Mac을 출시했을 때, IBM은 100배 이상의 연구비를 쳐들이고 있었다. 혁신은 돈의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당신이 가진 사람들과 당신이 그들을 어떻게 이끌고, 그들로부터 무엇을 이끌어내느냐에 달려 있다. (It's about the people you have, how you're led, and how much you get it.)"

출처 Fortune, 1998년 11월 09일

(블루 오션 전략에서 언급되어서 다시금 회자된) Tom Peters의 "초우량 기업의 조건(In Search of Excellence)"에 따르면, 초우량 기업의 비결은 사람을 통한 생산성 향상에 있다고 합니다. 우수한 인간들로 이루어진 회사가 아니라, 오히려 보통 사람들을 동기부여하여, 그들로 하여금 120% 이상의 업적을 이끌어 내는 것에 있다는 거죠.


"자동차 1만 대를 만들려면 몇 명이 필요한가?"

80명으로 자동차 5,000대를 만들 수 있다고 보고하러 온 과장에게 당시 부사장이던 고(故) 오노 다이이치(大野耐一) 씨가 물었다.

과장이 "160명이 필요하다."고 하자 오노 씨는 "자네에게 구구단을 배우게 될 줄 몰랐다."면서 "경영은 산술이 아니라 지혜와 훈련의 둔갑술."이라고 말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도요타에선 100명이 1만 대를 만들 수 있게 됐다.

출처: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611130137

이러한 사실은 Toyota의 예에서도 드러납니다. Toyota의 경쟁자인 Nissan은 동경대를 비롯한 명문대생을 주로 채용하는 반면, Toyota는 지방대생에게 문을 활짝 열어놨죠. 동시에 Toyota는 그들 하나하나를 창조적인 문제해결자로 둔갑시켰습니다.


또 다른 예는 놀랍게도 유명한 독재자 Hitler에게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그가 독일 국민을 속이고 억압했다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동시에 그는 어느 누구보다 노동자들의 동기부여에 관심을 갖고 있던 독재자였습니다:
  • 현재 독일의 복지 제도의 대부분은 사실상 그의 집권기에 마련되었다.
  • 딱정벌레 자동차로 유명한 Volkswagen Beetle은 저소득층을 비롯한 모든 국민이 자신의 차를 갖게 하겠다는 국민차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Volkswagen 자체가 민족(Volks) + 차(wagen)를 의미한다.)
  • 제2차 세계 대전에 있었던, 어느 유람선 침몰 사건의 희생자들은 대부분 '노동자의 힘'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여행을 다녀오던 노동자들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구나 물자 모두 연합군 전체에 비해서 턱없이 부족했던 Hitler 시대의 독일이, 연합군을 밀어붙였던 이면에는, 아래로부터의 동의와 지지를 얻어내는 그의 정책에 있었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역으로, 단순한 억압만으로는 생산성의 향상을 이룰 수 없습니다. 그것은 로마 제국 멸망의 원인들 중 하나로 노예제의 생산성 저하로 해석하는 논문들이 참고하십시요. 혹은 맨날 형편없는 음식을 먹으며, 철야로 인해 늘어난 자신의 뱃살을 거울에 비쳐보거나. :) )


조엘 온 소프트웨어는 "소프트웨어 사업이란 자본을 코드로 변환하는 것"이라고 정의합니다. 게임 역시 자본을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 소프트웨어를 생산하는 것이 될 수 있겠죠. 그렇다면 그것을 생산하는 사람들에게 좀더 많은 관심과 배려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gammakerz.net BlogIcon gammaker 2007.05.31 15: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제가 트랙백한 글에 엮으셔서 무슨 의미일까 몇 번을 읽었습니다. 문득 글 내용의 '억업'이라는 단어를 보고 오해를 하신 것 같아 글 남깁니다. '강요'라는 단어는 극단적으로 강조하기 위해 사용한 말입니다. '억압'과는 다른 분위기입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엮인 글로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betterways.tistory.com BlogIcon 김기웅(Kay Kim) 2007.06.01 0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아니요. 저는 gammaker 님의 글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부연설명하자면, 저는 말씀하신 의미로 Trackback을 해서 이 글을 쓴 것도 아니고, gammaker 님의 의견에 반대하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일부러 loki 님의 댓글에 gammaker 님의 글에 대한 제 해석을 댓글로 달아놓았습니다.

      다시 말해서, 이 글은 gammaker 님의 글을 해설하고, 동시에 보완하는 글이라고 봐주셨으면 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gammakerz.net BlogIcon gammaker 2007.06.01 11: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네. 기웅님 블로그에서 좋은 글 많이 읽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betterways.tistory.com BlogIcon 김기웅(Kay Kim) 2007.06.02 17: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저야말로 비슷한 관심사를 가진 분을 알게 되어서 정말 반갑습니다. 이런 것 때문에 본래 블로그는 내버려두고, 이 블로그를 붙들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원래는 Tistory 초대장을 받고 심심풀이로 시작했는데 말입니다. 마치 본처를 버리고, 첩의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기분이랄까요? (웃음)

드디어 한국 영화노조와 제작가협회와의 협상이 타결되었다.

more..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